top of page

[한국경제] '허닭' 대표 허경환, AI 업체에 꽂혔다…'통 큰' 투자



방송인 허경환이 치과진료 디지털 전환 전문업체 글라우드에 투자했다.


글라우드는 최근 100억원 상당의 기업 가치로 추가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허경환 허닭 대표와 서재영 NH투자증권 상무 등이 참여했다. 캐주얼 간편식 전문 기업 허닭의 허경환 대표는 최근 허닭을 '프레시지'와 합병했으며 이후 허닭 경영과 엔젤투자자로 활동하고있다.


글라우드는 디지털 AI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2020년 9월에 설립돼 2년 여의 개발기간을 거쳐 저스트스캔이라는 플랫폼을 출시해 운영중이다. 대표인 지진우 대표는 컴퓨터 공학을 전공한 치과의사다. 저스트스캔은 디지털 구강 스캐너를 통해 디지털 치과 보철 관리 플랫폼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디지털 덴티스트리’로 전환이 어려운 개인병원들을 대상으로 구강스캐너 구입부터 교육, 보철 주문, 제작까지 디지털 진료 도입의 어려움을 줄여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글라우드는 고비용의 구강스캐너를 치과병원에 무료로 대여하고 직접 방문해 비용과 시간을 절감한다. 디지털 진료를 통한 보철 제작에 어려움을 겪는 의료기관을 위해 글라우드의 파트너 기공소를 통해 환자에 대한 디지털 진료부터 보철 제작 및 진료 데이터 관리까지 원스톱 서비스도 제공한다.


지진우 글라우드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로 구강스캐너를 대량 확보하여 연내 500개 치과병원의 진료를 디지털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글라우드는 지난달 ‘최앤리-글라우드 개인투자조합’을 통해 1차 시드투자를 유치한 바있다.


김주완 기자ㅣ2023.02.01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