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파이낸셜] '허닭' 허경환과 NH투자證 맞손..치과진료 디지털 전환 꽂힌 이유는



[파이낸셜뉴스] 허닭 허경환 대표, NH투자증권의 서재영 상무(강북프리미어블루 프라비잇뱅커)가 치과진료 디지털 전환에 베팅했다.


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허 대표, 서 상무는 글라우드에 투자했다. 100억원 상당 밸류(가치)로다.


앞서 글라우드는 지난 1월 디지털 치과 진료에 대한 니즈를 가진 현직 의사들이 직접 참여한 ‘최앤리-글라우드 개인투자조합’을 통해 1차 시드투자를 유치 한 바있다.


글라우드는 디지털 AI 헬스케어 전문기업이다. 2020년 9월에 설립돼 2년 여의 개발기간을 거쳐 ‘저스트스캔’이라는 플랫폼을 출시해 운영중이다. 대표인 지진우대표는 컴퓨터 공학을 전공한 치과의사다.


저스트스캔은 디지털 구강 스캐너를 통해 디지털 치과 보철 관리 플랫폼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디지털 덴티스트리’로 전환이 어려운 개인병원들을 대상으로 구강스캐너 구입부터 교육, 보철 주문, 제작까지 디지털 진료 도입의 어려움을 줄여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글라우드에서 고 비용의 구강스캐너를 치과병원에 무료로 대여하고, 직접 방문해 비용과 시간을 절감하고, 특히 디지털 진료를 통한 보철 제작에 어려움을 겪는 의료기관을 위해 글라우드의 파트너 기공소를 통해 환자에 대한 디지털 진료부터 보철 제작 및 진료 데이터 관리까지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한다.



캐주얼 간편식 전문 기업 허닭의 허경환 대표는 최근 '허닭'을 '프레시지'와 합병 후 허닭 경영과 함께 엔젤투자자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NH투자증권 서재영 상무는 금융업계 전문 PB로 AI를 활용하는 기업과 그렇지 않은 기업 사이 앞으로 큰 차이가 날것이라 전망하고 글라우드의 기술력와 시장가능성을 판단하고 이번 투자에 참여했다.


지진우 글라우드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로 구강스캐너를 대량 확보해 연내 500개 치과병원의 진료를 디지털로 전환할 계획이 있다. 투자 혹한기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서비스의 시장성이 개관적으로 검증되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ㅣ2023.02.01




Comments


bottom of page